환영합니다, 방문자! [ 회원가입 | 로그인

 

한국인 10명 중 9명 인지적 오류 습관화 되어있어

  • State: WA
  • Country: Australia
  • Listed: 2017년 3월 16일 오후 3:23
  • 마감: This ad has expired
IMG_0587

내용

2월 17일자 경향신문에 이런 기사가 있었습니다. 한국인 10명 중 9명은 ‘인지적 오류’ 습관을 갖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일을 결정할 때 사람들이 내 의견을 묻지 않았다면 그것은 나를 무시하는 것’, ‘내가 다가가자 사람들이 하고 있던 이야기를 멈추면 그건 나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하고 있던 것’ 평소에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면, 자신의 정신건강을 다시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는 부정적 정신적 습관인 ‘인지적 오류’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한국인 10명 중 9명은 ‘인지적 오류’ 습관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국 국민의 건강 행태와 정신적 습관의 현황과 정책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인지적 오류’ 영역에 해당하는 5개 항목 중 1개 이상에 대해 ‘그런 습관이 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90.9%로 나타났다. 연구원들은 지난해 9월 12세 이상 한국인 1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생각하는 것(선택적 추상화)’, ‘세상 모든 일은 옳고 그름으로 나뉜다고 생각하는 것(이분법적 사고)’, ‘최악의 상황을 먼저 생각하는 것(파국화)’도 인지적 오류의 사례로 제시됐다. 연구자들은 정신건강과 관련이 있는 부정적인 정신적 습관을 7개 영역, 30개 항목으로 나눠 각 항목에 대한 설문조사 문항을 만들었다.

과거의 잘못과 실수, 실패를 되새기는 ‘반추’(3개 항목)나 어떤 일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시간이 부족하거나 잘못되지 않을까부터 생각하는 ‘걱정’(3개 항목)에서 1개 이상 항목에 해당한다고 답한 이의 비율은 각각 82.4%, 70.8%였다. 자신을 가치 없는 인간으로 여기는 ‘자신에 대한 부정적 사고’(4개 항목)는 60.1%,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는 ‘무망’(4개 항목)은 47.6%, 어려운 일에 직면하면 회피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보는 ‘자기 도피’(4개 항목)는 48.2%였다.

보고서는 “부정적인 정신적 습관이 많이 관찰되는 노인 계층과 저소득층에 대한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2172136015&code=940601&utm_campaign=share_btn_click&utm_source=facebook&utm_medium=social_share&utm_content=backend#csidxf23a74f34ac4f8db3b6b9b6be40cf4f

* 청년사역연구소 생각

참 살기 힘든 시대입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야 합니다. 부정적인 생각은 그대로 두면 잡초처럼 내 삶을 망칩니다. 어떤 일이든지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치기 하십시오. 절망과 낙심과 좌절을 지우개로 지우듯 생각에서 지워야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날마다 꾸준히 읽고 하나님의 생각에 연결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혼돈하고 공허한 우리들의 삶에 질서를 주시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의 삶이 하나님의 생각으로 가득 했으면 참 좋겠습니다.

출처:청년사역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지

Map

No Tags

  

Listing ID: 86058ca3d5f63d94

Report problem

Processing your request, Please wait....

답글 남기기